볶음밥도 맛있는 "찜콩"

 

 

줄서서 먹어야 할 정도로

동네에서 인기가 좋다는 찜콩이다.

여전히 손님은 많았지만

이날은 줄서서 먹을 정도는 아니었음.

 

 

이곳의 영업시간은 오전 11시 ~ 오후 10시

(브레이크타임은 오후 3시부터 4시반)

 

 

카운터 위로 메뉴판이 보인다.

 

테이블에 놓인 간이메뉴판에는

계란찜과 음료부분이 추가되었다.

 

간이 메뉴판을 뒤집어보면

찜콩의 뜻이 적혀있다.

 

그밖에 삼겹살, 김치찌개 등의 메뉴도 있었는데

삼겹살의 가격이 매우 저렴하다.

 

 

우리는 매운맛을 못먹는 지인이 껴있었으므로

해물아구찜(대자)_순한맛을 주문했다.

 

뒤이어 기본찬과 미역냉국이 나왔다.

도토리묵이랑 오이무침은 맛있었지만

그밖에 밑반찬들은 쏘쏘했다.

 

미역냉국은 신맛이 적어서 아쉬웠다.

 

 

 

 

 

 

드디어 해물아구찜(대자)가 나왔다.

테이블의 대부분을 차지할 정도로

접시가 엄청나게 컸는데,

그만큼 해물찜의 양도 어마어마했다.

 

 

보통 아구찜을 주문하면

콩나물맛으로 먹는거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내용물이 부실한데가 많은데

 

이곳은 아구살곤이가 푸짐하게 들어있고,

먹을 것도 없고 먹기도 힘든 꽃게

조금 들어있어서 더 좋았다.

 

중간중간 미더덕이랑 먹는 재미도 쏠쏠했다.

 

그리고 씹으면 씹을수록 고소하고

쫀득한 소라살도 묘미였다.

소라살을 처음에는 송이버섯으로 착각했는데,

그 이유가 소라살이라면

이렇게 많이 넣어줄리가 없다며..

 

 

우리는 순한맛을 시켰는데도 불구하고

끝맛이 꽤 매콤했다.

 

먹다보니 점점 더 매워졌는데

후추의 매운맛 같았다.

 

매운맛을 못드시는 분이라면

주저말고 순한맛으로 시킬 것을 추천한다.

 

 

볶음밥 2개를 주문하니

남은 해물찜을 그릇에 덜어주신다.

 

 

볶음밥은 도자기 그릇에 나왔다.

볶음밥도 맛있었지만

도자기그릇에 눌렀다긁어먹으니 더 맛있다.

 

 

 




<매우 주관적인 나의 평>

 

양도 푸짐하고 가성비는 좋았지만

해물찜을 그리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서..

 

재방문 의사 없음.

 

 

 

- 이 포스팅에는 개인적이고 주관적인 생각이 다수 포함되어있음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

 

 



+ Recent posts